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이낙연 "尹 여권 인사 형사고발 사주 의혹… 공수처 수사 등 필요"

리걸에듀

172619.jpg

 

야권의 유력 대권 후보자인 윤석열(61·사법연수원 23기) 전 검찰총장을 둘러싸고 여권 정치인에 대한 형사고발 사주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여당이 공격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검찰이 야당에 형사고발을 사주했다는 믿기 어려운 소식이 오늘 보도됐다"며 "검찰에 대항하면 없는 죄도 만들겠다는 타락으로 국가 사정기관의 벽을 시정잡배와 다를 바 없는 수준으로 끌어내렸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날 한 인터넷 매체는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당시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의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자였던 김웅(51·29기)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3명과 언론사 관계자 7명, 성명미상자 등 총 11명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고 김 의원은 이를 당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윤 전 총장이 현직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시기로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인물로는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47·29기) 검사가 거론됐다.

 

이 전 대표는 "이 사건은 윤 총장의 보복수사와 검찰권 사유화 의혹 사건이라 명명할만 하다"며 "법무부와 대검 감찰부는 즉각 합동감찰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또한 "공수처 수사 등 강력한 추가조치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해당 의혹에 대해 "전혀 사살이 아니다"라며 "당시 의원실에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연히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전 대표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당과 상의해 추가조치를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