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

[판결] 채권자 신청으로 회생절차개시 결정, 채무자인 회사의 대표는 즉시항고 할 수 있다

대법원, 항고각하 원심파기

리걸에듀

채권자의 신청으로 회생절차개시 결정이 내려진 경우 채무자인 회사의 기존 대표이사가 채무자를 대표해 즉시항고할 수 있다는 대법원 결정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A사 대표이사였던 B씨가 A사를 대표해 즉시항고한 사건의 재항고심(2021마5663)에서 즉시항고를 각하한 원심을 파기하고 최근 사건을 부산고법 창원재판부로 돌려보냈다.

 

172443.jpg

 

건설업체인 A사의 채권자들은 창원지법에 A사에 대한 회생절차개시 신청을 냈다.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자 당시 A사 대표였던 B씨는 자신을 보조참가인으로 삼아 A사 명의로 회생절차개시 취소를 요구하며 항고했다. 하지만 부산고법 창원재판부는 "업무수행권이나 재산의 관리처분권을 상실한 채무자 회사의 대표이사인 B씨가 채무자 회사를 대표해 제기한 항고는 부적법하다"며 각하했다. 이에 A사 측은 B씨를 보조참가인으로 해서 대법원에 재항고했다.


재산관리 등 법률상 지위에 

중대한 변화 발생

 

재판부는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제13조 1항, 제53조 1항에 따르면, 회생절차개시 신청에 관한 재판에 대해 이해관계를 가진 자는 즉시항고를 할 수 있다"면서 "이 때 '이해관계'란 사실상·경제상 또는 감정상의 이해관계가 아니라 법률상의 이해관계로, 해당 재판의 결과에 따라 즉시항고를 하려는 자의 법률상의 지위가 영향을 받는 관계에 있는 경우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회생절차가 개시되면 채무자의 업무 수행과 재산 관리 및 처분 권한이 관리인에게 전속하게 되는 등 채무자의 법률상 지위에 중대한 변화가 발생하므로, 채권자 등의 신청에 의해 회생절차개시 결정이 내려진 때에는 채무자가 이해관계인으로서 그에 대해 즉시항고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 이해관계인으로 

적법성 여부 다툼 필요

 

또 "이 때 채무자가 법인인 경우에는 채무자의 기존 대표자가 채무자를 대표해 즉시항고를 할 수 있다"며 "만일 기존 대표자가 채무자를 대표해 즉시항고를 제기할 수 없다면, 채무자로서는 회생절차개시 결정에 대해 사실상 다툴 수 없게 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원심은 즉시항고가 적법함을 전제로 즉시항고에 대해 판단했어야 함에도 즉시항고를 각하했다"면서 "이는 회생절차개시결정에 대한 즉시항고권자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것으로 이 점을 지적하는 재항고 이유는 타당하다"고 판시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