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정뉴스

서울변회, '2021 예비법률가 공익인권프로그램' 시행

한국리걸클리닉협의회, 서울대 로스쿨 공익법률센터와 공동 주최

리걸에듀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김정욱)와 한국리걸클리닉협의회(회장 이해완), 서울대 로스쿨 공익법률센터(센터장 전원열)는 지난 9일 '2021년 예비법률가 공익인권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지난 해에 이어 2회를 맞은 이 프로그램은 공익인권분야에서 활약할 예비법률가를 양성하고, 공익분야 시민단체와 법률가 간 상호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172137.jpg

 

이번 프로그램은 9~20일까지 2주에 걸쳐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전국 25개 로스쿨 재학생 55명이 참여한다. △오리엔테이션 △공익단체에서 변호사의 활동 △공익변호사 토크콘서트 등으로 구성된다.

 

김정욱(42·변호사시험 2회) 서울변회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계기로 예비법률가 여러분들이 앞으로 각자의 영역에서 각기 다양한 방식으로 공익·인권 분야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서울변회는 변호사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국민과 함께 공감하며, 사회정의 실현과 인권옹호의 사회적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완(58·사법연수원 17기) 리걸클리닉협의회장은 "이번 프로그램이 어디에서 어떤 업무를 담당하든 늘 공공적 가치에 대한 이상을 가슴에 품고 가치지향적인 삶을 살아가는 훌륭한 변호사가 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원열(55·19기) 서울대 공익법률센터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한 자리에 모여 얼굴을 마주하고 인사하거나 실무 현장을 방문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지는 못하지만 그 아쉬움을 상쇄할 만큼 알찬 프로그램과 프로젝트들을 준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종진씨(부산대 로스쿨 13기)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단순한 법률전문가를 넘어 활동가적인 인권변호사의 성격을 많이 느낄 수 있었던 점이 좋았다"며 "공익변호사로 진로를 고민하고 있는데 실무수습 과제를 통해 스스로의 부족함을 알게 되고 공부를 해야겠다는 원동력을 얻은 것도 큰 수확"이라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