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광복절 기념' 독립유공자 후손 25명에 국적증서

'대한독립군단 조직' 이명순 선생 후손 등 포함

리걸에듀

172078.jpg

 

법무부(장관 박범계)는 제76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1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일제강점기 시절 독립유공자들의 재외동포 후손 25명에게 대한민국 국적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박 장관은 이날 독립유공자 15명의 후손 25명에게 국적증서를 수여했다. 중국 17명, 러시아 5명, 카자흐스탄 2명, 쿠바 1명 등이다.

  

이날 우리 국적을 받은 후손 가운데에는 1920년 대한독립군단을 조직하는 등 독립운동 활동을 했던 고 이명순 선생의 증손인 송춘자씨 등이 포함됐다. 송씨는 "할아버지가 있기에 내가 이 자리에 섰고 할아버지가 있어 한국에서 이렇게 후원을 받을 수 있었다"며 "한국 국적을 받아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러시아를 기반으로 독립운동을 펼쳤던 고 박민영 선생의 증손인 박마리아씨는 "할아버지가 독립을 위해 한 일을 배웠다. 자랑스럽다"며 "그를 잊지 않게 이런 행사를 마련해줘 감사하다"고 했다.


지난 2017년 개정된 국적법에 따라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려는 귀화자는 법무부 장관 앞에서 직접 국민선서를 하고 국적증서를 수여받은 때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할 수 있다. 독립유공자 후손으로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경우 기존 외국 국적과의 복수국적 유지가 가능하다.


종전에는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귀화 또는 국적회복 허가를 받은 때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고 우편으로 허가 통지서만 받는 구조였으나, 귀화자와 국적회복자가 국민으로서의 소속감과 자긍심을 갖기에 미흡하다는 지적이 이어져 개선됐다.

 

172078_1.jpg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