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광주고검 청사서 검찰수사관 흉기 피습 '충격'

병원 이송

리걸에듀

163128.jpg

 

광주고등검찰청 소속 수사관이 흉기를 든 40대에게 습격을 당해 병원에 이송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9일 광주고검(고검장 조종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0분께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고검 청사 8층 복도에서 40대 남성 A씨가 검찰수사관 B씨에게 일본도를 휘둘렀다.

 

B씨는 자신에게 칼을 휘두르는 A씨를 제압했으나 이 과정에서 가슴과 팔, 어깨 등에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병원으로 후송됐다.

 

A씨는 광주고검·지검 청사 1층 중앙 현관이 열려 있는 사이 검찰청 보안출입문을 억지로 개방해 흉기를 반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검찰 직원들의 제지를 뿌리치고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8층까지 올라갔고, 8층 복도에서 그를 말리던 B씨에게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체포된 A씨는 광주동부경찰서에서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주고검·지검에 따르면 A씨와 관련해 진행중인 형사사건은 존재하지 않고, 다른 전국 검찰청에서도 A씨와 관련된 형사사건은 계류된 것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광주고검 소속 계장급 검찰수사관으로 차장 검사실에 보고차 방문했다가 A씨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