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대검, 국내외 공조로 마약류 150kg 상당 압수

미국변호사

171762.jpg

 

171762_1.jpg

 

검찰이 국가정보원과 관세청, 외국 관계기관과의 공조로 올해 상반기 국제마약밀매조직 2개파를 적발하고 필로폰 등 150kg 상당의 마약류를 압수했다.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부장 문홍성)는 국내외 관계기관과 공조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말레이시아와 대만에서 국제마약밀매조직 2개파 23명을 적발하고, 태국 도피 마약사범 3명을 검거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필로폰 등 마약류 157.2kg을 압수했다. 이는 438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대검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4월 카자흐스탄에서 다량의 필로폰이 국내를 경유해 대만으로 운반될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했다.

 

검찰은 관세청, 미국 마약단속국(DEA) 등과 협의해 마약류가 은닉된 우편물이 그대로 배달되도록 했고, 대만 경찰과 해경은 이를 추적해 국제마약 밀매조직 10명을 검거, 필로폰 81㎏을 압수했다. 검찰은 현재 국내외 연계 조직을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또 지난 3월 인터폴 적색수배 상태인 마약사범 2명이 중국에서 베트남을 거쳐 태국으로 밀입국한 사실을 확인했다. 태국에 파견된 검찰수사관은 이들을 추적했고 최근 국정원, 태국 마약청 등과 합동으로 이들을 검거했으며 현재 국내 송환을 추진 중이다.

 

앞서 지난 3월 초경 말레이시아와 공조해 쿠알라룸푸르에서 필로폰 제조공장과 국제마약밀매 조직원 13명을 적발하고 필로폰·케타민 등 마약류 76.2kg을 압수하기도 했다.

 

검찰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식품이나 생활용품, 종교용품 등에 마약을 은닉한 뒤 국제특송우편(EMS)이나 특송화물을 이용해 마약류를 유입하는 일이 늘고 있다"며 "해외산 마약류의 국내유입 전 단계 차단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서 주요 마약류 밀반입국에 수사관을 파견해 실시간으로 정보공유를 확대하는 등 밀반인 원천 차단에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해외에서 사전 차단하지 못한 마약류에 대해서는 국정원·관세청 등과 협력해 국내 공·항만 유입 단계에서 적극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