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드루킹 댓글 조작 실형' 김경수 전 경남지사, 창원교도소 수감

리걸에듀

171759.jpg
<사진출처 = 연합뉴스TV 캡쳐>

 

 대통령 선거를 전후해 드루킹 일당과 함께 포털사이트 댓글 순위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으면서 창원교도소에 수감됐다.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 등과 공모해 2016년 12월부터 2018년 4월까지 네이버와 다음, 네이트 기사 7만6000여개에 달린 댓글 118만8000여개에 총 8840만여회의 공감·비공감(추천·반대) 클릭신호를 보내 댓글순위 산정업무를 방해한 혐의(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로 기소됐다. 또 자신이 경남지사로 출마하는 6·13지방선거를 도와주는 대가로 김씨의 측근 도모 변호사를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에 제안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도 받았다.

 

김 지사는 재판 과정에서 댓글조작이 드루킹의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했지만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이후 77일만에 보석이 허가돼 석방 상태로 재판을 받아왔다.

 

그러다 대법원이 지난 21일 김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무죄로 판단하고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의 혐의만 인정해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하면서 다시 교도소에 수감됐다.

 

이날 김 지사는 수감 전 기자회견에서 "법원의 판결이 내려진 이상 이제부터 져야 할 짐은 온전히 제가 감당해 나가겠다"며 "하지만 사법부에서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고 해서 있는 그대로의 진실이 바뀔 수는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면당한 진실이지만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 동안 험한 길에 함께해 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제게 주어진 시련의 시간 묵묵히 인내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