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권익위, 휴가철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집중 신고기간 운영

미국변호사


111.jpg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가 공직자 금품수수가 빈발하는 여름휴가 기간에 청탁금지법 위반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신고기간은 7월 14일부터 8월 13일까지 한 달간이다. 신고대상은 공직자 등이 산하기관·민간업체 등 직무관련자로부터 금품·향응 및 각종 편의를 제공받거나 요구하는 행위이다. 특히 1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수수 행위의 경우에는 직무관련자가 아닌 경우에도 신고할 수 있다.

 

청탁금지법상 공직자는 직무관련 여부 및 명목에 관계없이 1회 1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거나 요구해서는 안되고, 직무와 관련 있는 경우에는 일체의 금품 수수가 금지된다. 신고대상인 금품에는 금전, 상품권, 부동산, 회원권 같은 재산적 이익뿐 아니라 음식물, 주류, 골프 등의 접대·향응 또는 교통·숙박 등의 편의제공 등도 포함된다.

 

국민권익위는 집중 신고기간에 접수된 사건에 대해 수사기관 이첩, 과태료 부과, 징계요구 등 엄중한 조치를 할 계획이다.

 

신고는 온라인(청렴포털 www.clean.go.kr/국민권익위 홈페이지 www.acrc.go.kr), 우편 및 방문접수(세종특별자치시 도움5로 20 정부세종청사 7동, 국민권익위원회)도 가능하며, 신고 전 전화상담(1398, 110)을 통해 궁금한 사항을 문의할 수 있다.

 

한삼석 권익위 부패방지국장은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공직사회에서 수수가 금지된 금품을 주고받는 행위가 사라져가고 있지만, 아직까지 관행적인 편의제공이나 선물 수수행위가 남아있다"며 "권익위는 휴가철과 같은 부패 취약시기에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집중 신고기간을 수시로 운영해 공직자의 금품·향응 수수 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