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경찰청 차장에 진교훈…서울청장에 최관호

부산경찰청장에 이규문…이천경찰청장에 송민헌

미국변호사

정부가 진교훈(54·경찰대 5기) 전북경찰청장을 경찰청 차장에, 최관호(55·간부후보생) 경찰청 기획조정관을 서울경찰청장에 임명한다. 국가수사본부장을 제외한 치안정감 6명 중 5명을 교체하는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를 단행한 것이다.

 

경찰청(청장 김창룡)은 7일 이같은 내용의 치안정감 5명에 대한 승진·전보 인사를 발표했다. 임명·부임일은 9일이다.

 

전북 전주 출신인 진 신임 차장은 전북 정읍경찰서장, 서울 양천경찰서장, 서울경찰청 정보관리부장, 경찰청 정보국장 등을 역임했다.

 

전남 곡성 출신인 최 신임 서울청장은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를 졸업하고 39기 간부후보생 시험에 합격해 경찰이 됐다. 광주경찰청 경비교통과장, 전남경찰청장 등을 역임했다.

 

경찰대학장에는 이철구(56·경찰대 4기) 충남경찰청장이, 부산경찰청장에는 이규문(57·경찰대 4기) 서울경찰청 수사차장이, 인천경찰청장에는 송민헌(52·행정고시 39회·경정 특채) 경찰청 차장이 각각 임명된다.

 

송 인천경찰청장을 제외한 4명은 지난달 28일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 진정무 부산경찰청장, 김병구 인천경찰청장, 최해영 경찰대학장 등은 퇴임한다. 고위공무원단 가급인 치안정감은 경찰에서 두번째로 높은 계급이다. 국가수사본부장을 포함해 경찰에 7명, 해경에 2명 총 9명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