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자칭 수산업자, 과거 박지원 만나 식사…자택에 선물도

朴 "전직 동료의원 소개로 여러사람과 함께 만나…덕담 건넨 정도"

미국변호사
수산업자를 사칭하며 검찰과 경찰, 언론계 인사 등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김모(43·구속)씨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소개받아 만나고 자택으로 선물을 보내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김씨는 116억원대 선동오징어(선상에서 급랭한 오징어) 투자사기 등 혐의로 구속돼 송치되기 전 경찰에 박 원장과 관련한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정치권 인사 소개로 박 원장과의 식사 자리에 참석한 적이 있으며, 이후 자신의 비서를 통해 박 원장 자택에 수산물을 선물로 보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원장은 지난해 7월 국정원장으로 취임했다.

박 원장 측 관계자는 "전직 동료 국회의원 소개로 여러 사람과 함께 김씨를 만난 적이 있다"면서 "(박 원장이) 그를 만난 시점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지만 국정원장 취임 이전인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당시 박 원장이) 김씨가 인터넷 언론사를 운영하고 체육계 쪽에서 일한다고 소개받아 덕담을 건넨 정도였다"면서 "이후 김씨와의 만남도 잊고 있다가 이번 보도를 통해 생각이 났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비서를 통해 박 원장의 자택으로 전달했다는 선물에 대해서도 "받은 적은 있지만 특별히 고가의 것이었거나 기억에 남는 선물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앞서 현직 부장검사와 총경급 경찰관, 전·현직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제공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해 현재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김씨가 금품 제공 대상으로 지목한 이들 중에서는 현직 검사와 총경,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가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김씨는 앞서 2016년 다른 사기죄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수감됐을 당시 교도소에서 만난 언론인 출신 A(59)씨를 통해 출소 후 정치권 등 각계 인사들을 소개받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가 A씨를 통해 소개받은 이들 중에는 김무성 전 의원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