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남자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판매' 김영준 구속기소

미국변호사

761.jpg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세영)는 여성으로 가장해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이들의 알몸 사진·영상 등 성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김영준(29)을 구속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영준은 2011년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여성으로 가장해 영상통화를 하는 방법으로 남자 아동·청소년 피해자 79명의 성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해 8월부터 올해 4월까지 성명불상자에게 남자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8개 및 성인 불법 촬영물 1839개를 판매한 혐의도 받는다. 김영준은 이외에도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영상통화를 하던 남성 피해자를 협박해 강제추행하거나 강제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고 있다.

 

지난 3일 구속될 당시 그는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1576개, 성인 불법 촬영물 5476개를 외장하드에 저장해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죄질에 상응한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