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與, '부동산 투기 의혹' 소속 의원 12명 모두 탈당 권유

미국변호사

더불어민주당은 8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지역구 의원 10명에게 탈당을 권유하고 비례대표 의원 2명을 출당 조치하기로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수사기관의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로 무죄추정의 원칙상 과도한 선제 조치이지만 부동산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며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하여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의원 등 12명에게서 16건의 투기 의혹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검사 출신으로 지난해 전남 여수시을 지역구로 21대 국회에 입성한 김회재(59·사법연수원 20기) 의원을 비롯해 김주영·문진석·윤미향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을 받는다. 김한정·서영석·임종성 의원은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을 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

 

이번에 의혹이 제기된 의원 12명 중 지역구 의원은 탈당해도 의원직을 유지하지만, 양이원영·윤미향 비례대표 의원은 탈당 시 의원직을 상실한다.

 

이에 고 수석대변인은 "비례대표는 출당 조치할 계획"이라고 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