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등법원, 특허법원

'경비원에 갑질·폭행 혐의' 아파트 주민, 징역 5년 불복해 상고

미국변호사

경비원을 폭행해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한 혐의로 1심과 항소심에서 모두 징역 5년을 선고 받은 아파트 주민이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A씨는 2일 변호인을 통해 서울고법 형사6-3부(조은래·김용하·정총령 부장판사)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아직 상고장을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항소심 재판부는 지난달 26일 "원심이 정한 징역 5년이 너무 무겁거나 가벼워 부당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고인은 여전히 '피해자에게 보복 목적으로 상해, 감금, 폭행을 가한 사실이 없다'며 범행 일부를 부인하고 있지만, 망인의 생전 녹취록과 목격자 진술, 피고인 진술에 의하더라도 유죄의 증명은 충분하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법원에 여러 차례 반성문을 냈으나, 현 상태에 대해 피해자나 언론 등 타인만을 원망하고 자기 합리화만 꾀하고 있어 진심 어린 반성을 하고 있다고 평가하기 어렵다"면서 "(피고인은) 정작 유족들에게 반성과 사죄를 하지 않았고, 사건 발생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유족들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다"며 1심과 같은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앞서 1심 재판부도 "피고인은 수사과정에서의 태도나 법정진술 태도를 보더라도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유족이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에 비춰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고, 여러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법원 양형기준 권고 형량인 징역 1년에서 3년 8개월을 벗어나 형을 정한다"며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 징역 5년을 선고했었다.

 

A씨는 2020년 4∼5월 자신이 거주하는 서울 강북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던 B씨를 여러 차례 폭행·협박한 혐의 등으로 2020년 6월 구속 기소됐다.

 

A씨는 B씨와 주차 문제로 다툰 뒤 B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보복 목적으로 B씨를 경비실 화장실로 끌고 가 약 12분간 감금한 채 구타해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고, 사직을 종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당시 폭행 후유증으로 병원에 입원한 B씨에게 수술비 관련 협박 문자를 지속적으로 보내고, B씨가 관리소장 등에게 폭행당했다는 취지로 거짓말을 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B씨를 고소하는 등 무고 혐의도 받았다.

 

이에 극심한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던 B씨는 A씨로부터 폭행과 협박을 당했다는 취지의 유언을 남기고 2020년 5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근로복지공단은 B씨의 사망을 산업재해로 인정했다.

 

한편 A씨는 1심에 이어 항소심 재판과정에서도 줄곧 혐의 일부를 부인하며 양형부당을 주장해왔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