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尹, 野중진 정진석·권성동 연쇄접촉…대권도전 견해에 '끄덕'(종합2보)

향후 정치행보 묻자 "여러 사람 의견 들어 신중히 하겠다"
지난주 건축가 유현준 교수 만나 LH 투기 사태 등 논의

미국변호사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정진석·권성동 의원을 잇달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사퇴 후 현직 정치인과 만난 사실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중진을 연쇄적으로 접촉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민의힘 입당 여부 결정 및 대권도전 선언 시점이 임박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치권에 먼저 알려진 것은 윤 전 총장과 권 의원 간의 만남이다.

두 사람은 지난 29일 강릉에서 만났다.

권 의원은 3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며칠 전 전화를 걸어와서 주말에 지인들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권 의원의 검찰 후배지만, 두 사람은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동갑내기 죽마고우다. 권 의원의 지역구인 강릉은 윤 전 총장의 외가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번 만남 역시 윤 전 총장이 강릉에 있는 외가 친인척을 방문하고 외할머니 산소를 성묘한 이후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의원과의 만찬에는 윤 전 총장이 1990년대 중반 강릉지청에서 근무하던 시절 알고 지내던 지역 인사들이 배석해 같이 술잔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은 권 의원 일행이 "무조건 대권 후보로 나와야 한다", "당신을 통해 정권 교체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하자 고개를 끄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칸막이 없는 식당에서 버젓이 식사하다 주변 시민들의 요청에 사진을 여러 장 찍어주기도 했다고 한다.

권 의원은 "윤 전 총장 옆에서 정무적인 조언을 해주는 사람이 있는 것으로 느꼈다"며 "앞으로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여러 사람 의견을 들어 신중하게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앞서 지난 25일 서울 모처에서 정 의원을 만났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및 향후 정치 행보와 관련한 조언을 구했을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이번 만남을 계기로 정치 활동을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마무리되는 다음 달 11일 이후 구체적인 활동 방향을 공개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지난 27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건축가인 유현준 홍익대 교수를 만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투기 의혹 등 주택 문제를 두고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 자리에서 도시 공간과 개발을 주제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월 언론 인터뷰를 통해 LH 사태에 대해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서 부동산 투기를 하는 것은 망국의 범죄"라고 비판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