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文대통령,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 재가

리걸에듀

170145.jpg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5시께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김 신임 총장의 임기는 6월 1일부터다. 김 신임 검찰총장은 취임 후 곧장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포함한 검찰 인적 개편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김 총장은 이번 정부에서 야당 동의없이 임명되는 33번째 장관급 인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대행 박주민)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단독 채택해, 청와대에 송부했다. 보고서 채택에 반대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지난 2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70년만에 이뤄진 형사사법제도의 변화 속에서 검찰개혁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내년에 있을 대선과 지방선거 등을 앞두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뚜렷히 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남 영광 출신인 김 후보자는 광주대동고와 서울대를 나왔다. 1988년 제30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94년 인천지검 검사로 임관한 뒤 검찰 내에서 풍부한 특별수사 경험을 쌓았고, 초대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을 지내는 등 검찰 수사역량 강화에도 기여했다는 평을 받는다.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 단행된 검찰 인사에서 고검장으로 승진해 법무연수원장, 법무부 차관 등을 지냈다. 2020년 9월 변호사로 개업해 법무법인 화현에서 일해왔다. 그는 퇴임 후에도 금융감독원장, 감사원 감사위원 등 현 정부 요직 인사 때마다 단골로 하마평에 오르내렸다.

 

그는 초대 대검 과학수사부장으로 재직하며 디지털포렌식 수사를 체계화하고, 대검 포렌식센터 운영규정을 제정하는 등 검찰의 과학수사 기반을 마련했다. 또 검사 재직 시절 평검사로서 안기부장 등이 대선에 관여한 소위 '북풍사건'을 비롯해 서울지검 피의자 독직폭행 사망사건 등을 수사하고 주가조작 사건을 적발·수사해 자치단체장에게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하는 선례도 남겼다. 아울러 경찰 사건이 검찰에 송치되면 문자로 피의자에게 알려주는 '송치사건 접수 피의자 통지제도'와 전자감독 조건부 보석제도 도입 등 법무 행정에도 기여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