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김오수 "아들 취업에 무관심한 아빠…청탁한 적 없어"

리걸에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는 26일 "아들의 취업과 관련해 부정 청탁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아들이 아버지의 직업을 입사지원 서류에 기재해 취업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의 아들은 2017년 8월 전자부품연구원(현 한국전자기술연구원)에 지원하면서 지원 서류에 아버지의 직업을 '서울북부지방검찰청 검사장'이라고 적어 논란이 됐다. 전자부품연구원은 2017년 5월 이후 입사지원서 '가족사항'에는 관계·성명·연령·동거 여부만 적도록 했다.

김 후보자는 "입사서류 양식 가족사항 중 부모 직업과 근무처를 적게 돼 있었고 아들이 곧이곧대로 적은 것 같다"며 "제가 봐도 꼭 그렇게 적었어야 했나 그런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저는 그곳에 대해서 전혀 모르고 아는 사람도 없고 전화한 적도 없다"며 "전 아들의 취업이나 학업에 대해서 참 저는 무관심한 아빠"라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