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5·18 메시지 던진 尹, 등판 정지작업 나섰나

윤측 "공개행보 당분간 없어"…대선 공부모드 계속

미국변호사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메시지를 내놓은 것을 놓고 정치권의 해석이 분분하다.

 

윤 전 총장은 16일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어떤 형태의 독재나 전제든, 이에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번 메시지는 윤 전 총장이 두 달여 만에 내놓은 정치 현안 관련 언급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최근 경제, 노동 등 각 분야의 전문가를 만나는 과정에서 특정 이슈에 대한 단편적인 메시지를 내놨을 뿐이었다.

그런 윤 전 총장이 정치적 언급이 없었던 공백을 깨고 5·18 메시지를 던진 것은 결국 대권 행보 개시시점이 다가왔음을 알린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더군다나 5·18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항소심이 진행되는 것과 맞물려 정치적 색채가 강한 이슈이기도 하다.

윤 전 총장 측은 당장 이 같은 분석에 선을 긋는 분위기다.

윤 전 총장과 가까운 지인은 1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간간이 메시지를 내고 사람들을 만나겠지만, 정치 입문 선언이나 특정 정당 입당 등 공개 행보는 당분간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금처럼 대권 가도에 필요한 공부를 하며 '정중동'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등판 압박이 커지는 만큼 윤 전 총장이 결단해야 할 시점이 임박해 오고 있다는 데는 이견이 없어 보인다.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패하는 첫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야권에서 윤 전 총장의 경쟁력에 대한 의구심과 피로도가 커질 조짐도 보이는 것도 변수로 꼽힌다.

야권에서는 다음 달 11일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새 지도부가 선출되고 야권이 대선후보 경선 체제로 들어서면 윤 전 총장 역시 계속 잠행을 이어가는 게 쉽지 않은 탓이다.

국민의힘에 입당해 경선을 치르거나, 자신을 중심으로 한 제3세력을 조직해 자체적으로 대선을 준비해야 하는 선택의 갈림길에 서게 되는 것이다.

윤 전 총장으로서는 국민의힘이 중도·쇄신의 이미지를 담은 지도부를 꾸린다면 입당도 고려해 볼 수 있겠지만, 전통적인 보수 색채가 강한 지도부가 들어선다면 입당은 쉽지 않은 선택이다.

소위 '적폐 수사'에 앞장섰다는 이미지와 함께 보수 진영과 악연이 있는 만큼 당내에서 대선을 준비하는 게 그만큼 어려울 수 있다.

5·18을 통해 독재에 대한 저항 등을 언급한 것도 보수 성향이 아닌 중도 진영의 색채로 세력화를 모색하는 것이라는 시선이 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