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이성윤 공소장 보도에…박범계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다"

감찰 지시 여부 즉답 피해…이성윤 직무배제 질문엔 짜증

미국변호사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4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공소장 내용이 언론에 공개된 것과 관련해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다"며 예의주시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감찰을 진행한다는 의미냐'는 질문에는 "더 묻지 말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이는 박 장관이 이성윤 지검장의 피의사실 관련 언론 보도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나 감찰 등의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여러 매체는 전날 이 지검장의 공소장 내용을 토대로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전 민정비서실 선임행정관)이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보고하면서 "이규원 검사가 수사받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를 놓고 이 지검장의 공소장이 유출됐다는 논란이 일었다.

앞서 박 장관은 재·보궐선거를 앞둔 지난달 6일에도 검찰의 과거사 사건 의혹 수사와 관련한 피의사실 공표 문제에 대해 "매우 엄중히 보고 있고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판단했다"며 감찰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 장관은 이 지검장의 직무배제 여부에 대해선 "다 법과 절차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여러분들이 지금 일주일째 묻고 있다. 일주일째 법무부 장관을 이렇게 몰아세우니 참…"이라며 짜증 섞인 반응을 보였다.

수원지검이 이 지검장을 서울중앙지법에 기소한 것을 두고 전날 '억지 춘향'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배당 문제를 말씀드린 것"이라며 "(수원지검에서) 수사를 다 해놓고 중앙지검으로 직무대리 발령을 내 기소할 거면 처음부터 관할을 맞췄으면 됐다"고 했다.

한편 법무부가 추미애 전 장관 시절 폐지한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기능의 부활과 관련해서는 "수사권 개혁을 흐트러트리지 않는, 개혁의 후퇴가 아닌 범위 내에서의 정밀한 대응, 준비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도 대비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과천=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