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공수처 1호 사건은 '조희연 교육감 해직교사 특채 의혹'

리걸에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처장 김진욱)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부당 의혹에 첫 사건번호를 부여하고 공식 수사에 착수했다.


공수처는 "조희연 교육감 사건에 사건번호 2021년 공제 1호를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는 조 교육감 사건을 지난 4일 공수처의 요청에 따라 이첩했다.

조 교육감은 지난 2018년 7∼8월 해직 교사 5명을 특정한 뒤, 관련 부서에 특별채용을 검토 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감사원 조사에 따르면 조 교육감은 부서 담당자와 부교육감 등이 특혜 논란 우려 등을 이유로 특채에 반대하자 실무진 결재 없이 특채 관련 문서에 단독 결재한 뒤 해직 교사들을 채용했다. 

 

감사원은 이같은 내용의 감사결과를 지난달 발표하는 한편, 조 교육감을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