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이명박 前 대통령 '논현동 사저' 공매… 벌금·추징금 환수 착수

리걸에듀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을 공매 처분하기로 하는 등 벌금·추징금 환수조치에 착수했다.

 

6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이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29번지 건물과 토지가 최고가 입찰 방식의 경매 매물로 나왔다. 최저 입찰가는 약 111억2600만원으로 1차 입찰 기간은 6월 28일부터 30일까지다.

 

논현동 사저는 이 전 대통령이 1978년 8월 매입해 거주해온 곳으로, 대지 673.4㎡(204평)에 건물 599.93㎡(182평) 규모다.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이뤄졌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018년 4월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구속 기소하며 재산에 대한 추징 보전을 청구하자 논현동 자택에 대한 가압류를 결정했다. 추징 보전은 최종 판결이 나오기 전까지 범죄 수익을 처분할 수 없도록 하는 조치다.

 

이후 지난해 10월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2020도3972).

 

이 전 대통령이 187억여원에 달하는 벌금과 추징금을 납부하지 못하자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의 논현동 사저를 캠코에 공매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