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새 검찰총장 최종 후보에 김오수 前 법무부 차관

문재인 대통령 지명

미국변호사

164123.jpg

 

문재인정부 세번째 검찰총장에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사진) 전 법무부 차관이 지명됐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김 후보자 지명 사실을 알리며 "김 후보자는 국민의 인권 보호와 검찰개혁에 앞장서왔다"며 "검찰 조직을 안정시키는 한편 국민들이 바라는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임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자는 법무·검찰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면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 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해 왔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어렵고 힘든 시기에 후보자로 지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서울고검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국회 인사청문회 등을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조종태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단장으로 최소한의 인력으로 구성됐다. 인사청문회 준비단 총괄팀장은 전무곤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청문지원팀장은 진재선 대전지검 서산지청장이, 정책팀장은 박기동 대검 형사정책담당관이, 홍보팀장은 이창수 대검 대변인이 맡는다.

 

검찰총장 자리는 지난 3월 4일 윤석열(61·23기) 전 검찰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 여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추진에 강력 반발하며 전격 사퇴한 이후 공석인 상태다. 법무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위원장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는 지난달 29일 회의를 열고 김 전 차관을 포함해 구본선(53·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59·23기) 법무연수원장, 조남관(56·24기) 대검찰청 차장 등 전·현직 고검장급 검찰간부 4명을 검찰총장 후보로 박범계 법무부장관에게 추천했다.

 

박 장관은 이 가운데 김 전 차관을 최종 후보자로 낙점해 문 대통령에게 제청했다.

 

김 후보자는 현 정부에서 법무부차관을 지내면서 박상기·조국·추미애(62·14기) 전 장관 등 3명의 법무부 장관을 보좌하며 법무·검찰개혁 작업을 조율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이 자녀 입시 비리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로 사퇴한 다음날인 2019년 10월 16일 당시 법무부차관으로 장관직을 대행하던 김 후보자와 이성윤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장관 대행이 아닌 사실상 장관으로서 시급한 과제인 검찰개혁 등에 역할을 다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전남 영광 출신인 김 후보자는 1994년 인천지검 검사로 임관한 뒤 검찰 내에서 풍부한 특별수사 경험을 쌓았고, 초대 대검 과학수사부장을 지내는 등 검찰 수사역량 강화에도 기여했다는 평도 받는다.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 단행된 검찰 인사에서 고검장으로 승진해 법무연수원장, 법무부 차관 등을 지냈다. 2020년 9월 변호사로 개업해 법무법인 화현에서 일해왔다. 그는 퇴임 후에도 금융감독원장, 감사원 감사위원 등 현 정부 요직 인사 때마다 단골로 하마평에 오르내렸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