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검찰총장 후보에 '김오수·구본선·배성범·조남관'

후보추천위 4명 추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빠져

리걸에듀

문재인정부 세번째 검찰총장 후보가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 구본선(53·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59·23기) 법무연수원장, 조남관(56·24기) 대검찰청 차장 등 전·현직 고검장급 검찰간부들의 4파전으로 압축됐다.


검찰총장 자리는 지난달 4일 윤석열(61·23기) 전 검찰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등 여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추진에 강력 반발하며 전격 사퇴한 이후 공석인 상태다.

169683.jpg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 구본선(53·23기) · 배성범(59·23기) · 조남관(56·24기)
  

 

 

 법무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위원장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는 지난 29일 회의를 열고 이들 4명을 검찰총장 후보로 박범계 법무부장관에게 추천했다.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 등을 고려하면 새 총장의 임기 시작은 5월말 전후로 전망된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 관계자는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 수평적 리더십, 검찰 내외부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을 중심으로 검찰총장으로서의 적격성 여부를 심사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추천위 추천 내용을 존중해 (최종)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검사 출신 변호사는 "검찰 조직 운영 경험과 균형감을 고려해 모두 전·현직 고검장급으로 추천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법조계에서는 검찰개혁 기조를 비롯한 현 정부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높으면서도, 검찰 안팎의 갈등을 효과적으로 조율할 수 있는 인물이 새 총장으로 제청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 시행 등 새로운 형사시스템의 안착을 포함한 지속적 제도정비 작업, 내년 3월로 예정된 대선의 공정하고 안정적인 관리 등도 고려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강력한 검찰총장 후보로 꼽혀왔지만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 사건 수사 당시 외압을 행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성윤(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은 최종 후보 명단에서 빠졌다. 이 지검장은 2019년 6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재직 당시 김 전 차관 출금 사건을 수사 중이던 안양지청에 수사 중단 외압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지검장에 대한 수사 계속 및 기소 여부를 심의하기 위한 대검 수사심의위는 5월 10일 열린다.

 

이번 검찰총장후보추천위에는 위원장인 박 전 장관을 포함해 △김형두(56·19기) 법원행정처 차장 △이종엽(58·18기) 대한변호사협회장 △정영환(61·15기) 한국법학교수회 회장 △한기정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이정수(52·26기) 법무부 검찰국장 △길태기(63·15기) 전 대검 차장(법무법인 광장 대표변호사) △안진 전남대 로스쿨 교수 △원혜욱 인하대 로스쿨 교수 등 9명이 참여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