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울경찰 "'부동산 비리' 내사·수사 대상자 180명"(종합)

"LH·SH 전현직 임직원 포함…벨기에대사 부인 출석 요구"

미국변호사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26일 "부동산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해 모두 29건을 수사 중이며 내사·수사 대상자는 180명"이라며 "이 중 공무원이나 전·현직 공공기관 임직원은 19명이 포함됐다"고 26일 밝혔다.


장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자체 인지한 범죄첩보를 비롯해 기획부동산 등을 포함하면서 수사 대상이 확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사 대상이 된 전·현직 공공기관 임직원 19명 중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출신은 각각 9명과 4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전체 29건 가운데 내부 정보 이용과 관련된 수사는 3건이며 대상자는 7명이다.

장 청장은 성장현 용산구청장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에 대해선 "관계인 또는 임의제출로 확보된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며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5년 1월 한남뉴타운 4구역 조합 설립을 인가해주고 같은 해 7월 해당 구역의 다가구주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이해충돌 논란이 불거졌다. 성 구청장에 대한 시민단체의 고발건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수사하고 있다.

또 경찰은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임대차 3법 시행 직전 아파트 전셋값을 과하게 올린 의혹을 수사하는 가운데 김 전 실장이 세를 놓은 아파트 임차인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면담하면서 관용차 등 편의를 제공한 것이 뇌물죄에 해당한다며 시민단체가 고발한 사건도 관련 법리를 검토하고 고발인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남양유업이 자사 제품인 불가리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발당한 건은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 배당돼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장 청장은 옷가게 점원을 폭행해 논란이 일었던 벨기에 대사 부인 사건에 대해선 "대상자를 피의자로 입건·수사하고 있다"며 "관계기관을 통해 피의자 출석을 현재 계속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죄피해자보호센터를 통해 피해자인 점원에게 통원치료비와 심리치료비 지급 신청 등 경제적·심리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연계하고 있다"며 "피의자에게 면책특권이 있다해도 피해자 지원에는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