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수사정보 누설·피의사실공표 방지해야"

공수처, '인권친화적 수사기법' 워크숍

리걸에듀

001.jpg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처장 김진욱)는 지난 22~23일 정부과천청사 공수처 대회의실에서 인권친화적 수사기법에 대한 워크숍을 열었다.

 

이번 워크숍에는 김진욱(55·사법연수원 21기) 처장과 여운국(54·23기) 차장을 비롯한 신임 공수처 검사들과 검·경 파견 수사관 등이 참석해 공무상 비밀누설죄와 피의사실 공표죄를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기존에 사문화됐다고 평가 받는 피의사실공표죄 성립과 수사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공소 제기 전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방식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해 울산경찰청 소속 경찰관 2명이 피의사실유포죄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건 등을 사례로 논의하기도 했다. 당시 검찰은 범죄가 성립한다고 보면서도 공보의 동기나 보호법익 침해 정도, 위법성 인식 정도 등을 참작해 이 같이 결정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관계자는 "참석자들은 수사정보 누설과 피의사실 공표의 심각성에 공감하고 이를 방지하기 위한 세부적인 방안을 마련하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공수처는 향후에도 사건관계인의 인권을 존중하고 적정한 절차에 따르는 수사기법을 연구하는 워크숍을 지속적으로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