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충수염 수술 뒤 한 달여만에 법정 출석… 국민참여재판 신청은 안해

리걸에듀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박정제·박사랑·권성수 부장판사)는 22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 등 삼성그룹 임원 11명에 대한 1차 공판을 열었다(2020고합718).

 

163995.jpg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된 지 3개월여 만에 법정에 출석했다. 앞선 두 차례의 공판준비기일과는 달리 이날은 정식재판이기 때문에 피고인의 출석의무가 있다. 당초 지난달 25일로 예정됐던 재판은 이 부회장이 충수염 수술을 받기 위해 병원에 입원한 관계로 연기됐었다.

 

이 부회장 측은 이날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부당합병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그룹 지배력 강화를 위한 것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회사와 주주들의 이익이 등한시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이 합병과 관련된 사항을 보고받거나 지시하는 등 불법을 주도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은 "합병은 경영상 필요에 따라 합법적으로 진행됐고, 주주들의 이익도 충분히 고려됐다"며 "이 부회장은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사항을 보고받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이 부회장 등 삼성그룹 임원들을 마치 범죄단체로 보는 것 아닌가 생각될 정도"라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피고인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재판장의 말에 대답한 것을 빼고는 입을 굳게 다문 채 재판에 임했다. 국민참여 재판을 원하냐는 재판장의 질문에는 "아닙니다"라고 짤막하게 입장을 밝혔다.

 

앞서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과정에서 경영권 승계 등을 위한 조직적인 불법행위가 있었고, 이 부회장이 삼성그룹 경영권을 최소 비용으로 승계하면서 강력한 지배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임원들과 함께 미래전략실 주도의 조직적인 불법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이 부회장을 기소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합병이 경영상 필요에 의해 이뤄진 합법적 경영활동이었을 뿐이라며 거듭 무죄를 주장해왔다.

 

이 부회장 등에 대한 2차 공판은 다음 달 6일 열린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한 주간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