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공수처 "내부자료 유출"… 전직원 대상 감찰

잇따른 논란에 어수선한 내부기강 다잡기
수사정보 유출 등 사전차단 포석 해석도

리걸에듀

001.jpg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특혜조사 논란', '반쪽 출범 논란' 등으로 어수선한 공수처가 '내부자료 유출' 문제를 지적하며 소속 검사와 수사관 등을 포함해 전체 직원에 대한 감찰에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처장 김진욱)는 21일 김 처장 지시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감찰 사유는 내부 공문서인 공수처 검사 선발 명단 등이 외부로 유출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공수처 내 감찰은 처장 직속인 인권감찰관실이 담당하지만, 인권감찰관이 공석인 상태라 김 처장이 감찰 상황을 직접 챙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감찰 조사에는 경찰에서 파견된 경정 3명 등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전날인 20일 소속 검사 및 수사관 인선 등을 마무리하는 단계에서 본격 수사 착수를 앞두고 보안점검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공수처는 지난 15일 발표된 공수처 검사 합격자 및 수사관 명단 등이 사진 파일 형태로 외부로 유출된 정확을 포착했다. 해당 자료는 이미 언론을 통해 알려진 내용으로 수사 관련 내용은 아니지만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및 공무상 비밀누설에 해당한다는 게 공수처 입장이다.

 

공수처 관계자는 "감찰을 통해 유출자와 유출 대상, 목적 등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라며 "진상 조사 후 신속하게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처장의 이번 감찰 지시는 잇따른 논란으로 어수선한 공수처 내부 기강을 다잡고 1호 수사에 대비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철저한 보안 의지를 천명함으로써 혹시 있을지 모를 수사정보 유출 등의 위험을 사전 차단하겠다는 포석이라는 것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