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박범계 법무부 장관 "교정행정 쇄신, 교정기관 혁신"

전국 교정기관장 회의

리걸에듀

169368.jpg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15일 전국 교정기관장 회의를 열고 교정행정 쇄신과 교정기관 혁신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전국 58개 교정기관 기관장들에게 "교정행정이 어제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태어나기 위한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고, 신뢰회복 방안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법무부 교정본부 영상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수도권 소재 9개 교정기관장만 현장 참석하고 나머지 49개 교정기관장은 영상회의 방식으로 참여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집단감염 등 교정기관 혁신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교정행정을 쇄신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관장들의 결의문 선서에 이어 서울동부구치소장 등 4개 기관장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또 '시설 내 사망 등 교정사고 예방 및 수용관리 방안' 등에 대한 토의가 진행됐다.

 

169368_1.jpg

 

박 장관은 수용자 인권보호와 처우개선 등 안정적 수용관리와 교정·교화라는 교정행정의 기본적 임무 달성을 위한 역량 제고를 강조했다.

 

박 장관은 "교정시설 내 사망 등 교정사고 예방 및 수용관리 방안에 대해 원점에서 관련 규정 및 관행을 점검해달라"며 "모든 수용자들을 대상으로 수용생활과 관련된 불편사항 및 개선사항 등을 익명으로 수렴해 이를 토대로 한 개선방안을 인권국과 함께 마련해 달라"고 했다. 이어 "교정행정에 있어 경직된 조직문화가 있지 않은 지 점검해 활발한 소통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면서 "앞으로도 인간 존중의 수용처우와 내실 있는 교정정책 운용을 통해 공존의 정의를 실현하고,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