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공수처 이성윤 황제조사' 논란, 안양지청 형사1부에 배당

미국변호사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황제 조사 논란으로 고발 당한 가운데 검찰이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7일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김 처장 사건을 형사1부(부장검사 김재하)에 배당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한반도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등이 이 지검장에 대한 특혜성 조사 논란과 관련해 김 처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공수처가 있는 과천을 관할하는 안양지청으로 보냈다.

 

고발인인 한변 측 관계자는 "아직 참고인 조사 등과 관련해 구체적 일정이 나온 것은 없다"며 "수사가 지연될 경우 이의제기 등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한 주간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