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기업, 사업영역별 특성 따른 ESG 정보공개 수준에 맞춰 대응해야"

법무법인 원, '환경경영 관련 기업 리스크 및 대응방안' ESG포럼

미국변호사

169100.jpg


법무법인 원(대표변호사 윤기원)은 5일 '환경경영 관련 기업 리스크 및 대응방안'을 주제로 'ESG 포럼'을 진행했다.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 환경·사회·지배구조)는 기업활동에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는 철학을 뜻하는데, 최근 국내외에서 기업경영 분야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이번 웨비나는 원이 이날부터 세 차례에 걸쳐 진행하는 ESG 포럼의 첫 번째 순서로, '환경경영 관련 기업 리스크 및 대응방안'이 주제로 다뤄졌다.

 

이영주(42·변호사시험 1회) 원 변호사는 'ESG환경 이슈와 법적 쟁점(해외 사례 중심)'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법령상의 규제는 물론 사업영역별 특성에 따라 국내외에서 요구되는 정보공개 수준에 맞춘 세심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ESG 경영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 수립'에 따라 기업의 경영활동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자본시장에서도 제도 정비가 이뤄지고 있다"며 "한국거래소가 배포한 'ESG 정보공개 가이던스'에 따라 △정확성 △명확성 △비교가능성 △균형 △검증가능성 △적시성 등에 기반한 정보공개가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거래소가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TCFD)를 지지한다고 선언한 만큼 ESG 정보공개의 확대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기관 등에서는 ESG 공시 의무화 일정을 발표했지만 미국 등에 비해 한국의 ESG 정보공개가 늦었다는 일부 비판이 나오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에서는 2015 파리협약 이후 국제적 변화를 인식하고 대응하려는 자세가 중요하다"며 "국내와 해외, 거래소와 투자자 등 다양한 차원별 기준이 개발·적용되고 있어 이에 대한 총괄적이고 통합적인 대응체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강금실(64·사법연수원 13기) 대표변호사가 사회를 맡아 진행한 이날 포럼에서는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실행위원장이 '그린 뉴딜과 탄소중립'을 주제로 기조연설하고, 김상협 제주연구원 원장이 'K뉴딜과 ESG: 대전환의 힘, 재정에서 금융으로'를, 이화연 한국수출입은행 차장이 '금융기관 환경심사의 글로벌 동향'을, 박재흠 EY한영 기후변화 및 지속가능성 서비스 리더가 '국내외 ESG동향 및 대외 ESG정보요구 증가에 따른 시사점'을 주제로 발표했다.

 

원의 ESG 포럼 2회차는 19일 오후 2시 '인권경영 관련 기업 리스크 및 대응방안'을 주제로 진행된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카테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