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타 단체

착한법 "정치적 중립을 지켜내는 차기 검찰총장을 기대한다"

리걸에듀

168592.jpg

 

착한법 만드는 사람들(상임대표 김현·사진)이 11일 성명을 내고 "정치적 중립을 지켜내는 차기 검찰총장이 임명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착한법은 "검찰은 준사법기관이라고 한다. 그래서 행정기관과 달리 정치적 중립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런 검찰을 정치적 외압으로부터 지켜내고 올바른 검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자리가 바로 검찰총장"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살아있는 권력을 향한 수사와 LH 사태와 같이 온 국민이 공분하고 있는 사건에 대한 수사들이 진행되고 있다"며 "내년 대선을 앞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검찰총장의 권력으로부터의 독립이 크게 요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착한법은 "최근 검찰총장추천위원회가 구성됐고 차기 검찰총장 후보들의 이름도 들린다"며 "이 중 친정부적 성향을 의심받거나 검찰 내부에서조차 비난을 받아 이미 수장의 자질을 의심받는 분도 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이 요구하는 검찰총장의 자질은 무엇보다 살아있는 권력에 흔들리지 않고 권력과 결탁한 구조적 비리행위자들을 엄단하는 정의와 결기를 갖추었느냐 하는 것"이라며 "흔들리고 있는 내부조직으로부터 신망이 있는 분이 검찰총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차기 검찰총장에게는 어느 때보다 무거운 책무가 기다리고 있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내고 불공정과 편법에 힘들어 하는 국민의 편에 서서 함께 눈물과 고통을 감내할 수 있는 검찰총장이 임명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