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與, 윤석열에 "언행 요란"…반응 절제 속 내부 '부글'

검찰개혁법 속도조절…"재보선 뒤 법안발의 가능성도"

미국변호사
더불어민주당은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개적으로 여권의 '검찰 수사권 폐지' 추진에 반대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정면 대응을 삼가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윤 총장의 언론 인터뷰와 관련해 "검찰총장 언행이 좀 요란스러워서 우려스럽다는 시각이 있다"며 "좀 차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검찰개혁 이슈 자체로 각을 세우기보다는 공직자로서의 자세를 지적하며 윤 총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이날 최고위원회에서도 윤 총장과 관련한 공개 발언은 나오지 않았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국면에서 수위 높은 비판 발언이 잇따른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낙연 대표 역시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 발언에 대해 "특별히 할 말이 없다"며 "검찰개혁 관련 의견이라면 법무부 통해서도 제시할 수 있다"고만 언급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특위가 법무부를 포함한 여러 분야의 의견을 들어 완성도 높은 법안을 준비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재보선을 앞둔 시점에 자칫 여권과 검찰의 갈등 양상이 재현될까 우려하며 확전을 자제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당 검찰개혁 특위 내부적으로도 입법 과정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다.

당초 이달로 예정했던 법안 발의 시기가 4월 재보선 뒤로 미뤄질 가능성도 거론된다.

최 수석대변인은 "검찰개혁은 확고하게 추진할 것"이라면서도 "오늘 회의에서는 검찰개혁을 차분하게 진행해야 한다는 기조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개혁 법안 발의 시점에 대해 "검찰개혁 특위 논의 결과를 지켜보고 있고, 특별히 선거를 의식해 시점을 조율하고 있지는 않다"며 "조율 기간이 좀 길다보면 선거 뒤에 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들이 보기에 '정치싸움 하는구나' 이런 느낌이 들지 않게 실질적 쟁점에 대해서 차분하게 토론해서 입법 과정이 충실하게 진행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부 의원은 윤 총장을 직접적으로 비판했다.

5선인 이상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에 대해 "지금 여기저기 소란을 피우고 있다. 역겹다. 악취 풍기지 않았으면 한다"라며 "사욕이 앞서나? 초조한가? 분별력이 많이 흐려져 있는 것 같다"고 직격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