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법무법인 광장, 5일 '기업 내부조사(회계부정)시 법적 쟁점과 AI 활용 조사방안' 웨비나

프론테오코리아와 공동 개최

리걸에듀

법무법인 광장(대표변호사 안용석)은 5일 인공지능(AI) 기반 리걸테크 전문기업 프론테오코리아(FRONTEO Korea)와 함께 '기업 내부조사(회계부정)시 법적 쟁점과 AI를 활용한 조사 방안'을 주제로 웨비나를 개최한다.

 

이번 웨비나는 준법경영체제 강화에 따라 기업의 내부조사 및 회계감사 등을 통한 부정행위 감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조사과정 등에서 야기될 수 있는 법적 이슈에 대한 이해를 통해 위법 논란을 방지하는 한편, 외부감사인에 의해 요청되는 외부 전문가를 통한 회계부정조사의 성격과 대응방안을 살펴보면서 기업 내 리스크를 사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웨비나에서는 또 기업 내부조사와 부정조사 시에 병행하는 '대용량 데이터 관련 포렌식 조사'에서 데이터 용량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인 점을 감안해 최근 미국 등에서 활용되는 AI를 이용한 효율적인 조사 방안 및 국내 적용 가능성에 대해서도 모색한다.

 

이태엽(50·사법연수원 28기) 광장 변호사가 '기업 내부조사 시 법적 쟁점'을, 프론테오코리아 함희상 팀장이 '내부조사 PC/모바일 데이터 수집 프로세스'를, 박영욱(52·31기) 광장 변호사가 '회계감사와 외부 전문가 조사'를, 프론테오코리아 김범진 이사가 'AI를 활용한 데이터 조사'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김 이사는 "컴플라이언스 강화 기조에 따라 내부조사 및 부정조사에 대한 기업 및 기관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법무 및 컴플라이언스 관계자들과 대용량 데이터 조사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프로세스 및 AI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이번 웨비나는 기업 내부조사에 대한 주요 내용과 쟁점을 짚어보며 예기치 않게 발생할 수 있는 논란들을 예방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참가해 유익한 정보를 얻으시길 바란다"고 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