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청렴시민감사관에 감사패

리걸에듀

168238.jpg

 

법무부(장관 박범계)는 26일 반부패 및 청렴추진 활동에 기여한 청렴시민감사관들을 만나 감사패를 수여했다.

 

법무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하고 있는 부패방지시책 평가에서 법무부는 매년 3∼4등급에 머물러 있었다"면서 "2017년 청렴시민감사관 제도를 도입한 이후 다양한 부문에서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해 2017∼2018년 2등급에 이어 2019∼2020년 1등급으로 평가받는데 기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청렴시민감사관은 부패취약 분야 발굴 및 제도 개선 제안에 머물지 않고, 법무부 반부패·청렴정책 추진계획 수립에서부터 정책 집행과 환류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며 "국민이 보다 공감하고 민생에 힘이 되는 법무행정을 위해 올해는 청렴시민감사관을 10명으로 확대해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가진 시민전문가를 충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증정식 이후 열린 면담에서 "법무부의 반부패 추진 성과에는 청렴시민감사관의 법무행정 각 분야의 해박한 지식과 경험, 열정 덕분"이라며 "법무부도 내·외부 부패통제가 더 올바르게 작동해 국민으로부터 보다 신뢰받는 법무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법무부 청렴시민감사관은 법무행정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2017년 처음 위촉됐으며, 교정·보호·출입국 등 법무행정 각 분야별로 총 5명의 전문가가 활동하고 있다. 먼저 양종국 국립한국복지대학교 장애상담심리과 교수가 청렴시민감사관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금동선 한국성년후견지원본부 이사장, 이경호 안양소년원 분류처우심사위원회 위원, 장지표 인하대학교 정책대학원 이민다문화정책학과 교수, 김안식 백석대학교 경찰학부 교수가 각각 위원을 맡고 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