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지평 ESG센터 전략그룹장'에 이준희 박사

김윤원·김광의 PL 등 ESG 전략건설턴트도 영입

리걸에듀

법무법인 지평(대표변호사 김지형) ESG센터는 ESG 경영 및 지속가능경영 전략 전문가인 이준희 박사를 ESG센터 전략그룹 그룹장으로 영입하고, 김윤원·김광의 프로젝트 리더(Project Leader, PL)를 ESG 전략컨설턴트로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 환경·사회·지배구조)는 기업활동에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는 철학을 뜻하는데, 최근 국내외에서 기업경영 분야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120143.jpg

 

지평 관계자는 "이번에 합류한 3명은 글로벌 컨설팅펌에서 ESG 경영 및 지속가능경영 전략 전문가로서 활동해왔다"며 "국내 톱티어(Top-tier) 그룹사, 대기업, 글로벌 중견기업들의 ESG 경영을 진단하고, SDGs(지속가능개발목표) 이행 모델을 구축하는 등 관련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이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그룹장은 앞으로 지평 ESG센터 전략그룹 업무를 총괄하며, 환경·사회·지배구조의 각 세부 팀들과 협업해 ESG 리스크 및 비즈니스 전략에 대한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평은 지난 9월 환경팀·인권경영팀·컴플라이언스팀 등 ESG 관련 팀을 통할하는 'ESG센터'를 출범했다. 대법관을 역임하고 삼성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비상임)을 맡고 있는 김지형(63·사법연수원 11기) 대표변호사가 고문을, 사회적 및 인권 경영 전문가인 임성택(57·27기) 대표변호사가 센터장을 맡았다. 이외에도 환경·에너지·금융·노동·공공정책·컴플라이언스·공시 전문가들이 대거 포진했다.

 

지평 관계자는 "기존 전문가들에 더해 전략컨설턴트들도 합류해 ESG 전문 자문 기관으로서 ESG 리스크, 컴플라이언스, 경영 연구, 컨설팅 이슈를 모두 통합해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임 대표변호사는 "지평 ESG센터는 국내 최고의 ESG 컨설팅을 통해 기업들이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국제적 수준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조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환경 전문가, PR 및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소셜벤처 및 NGO(비영리단체) 등과 유기적으로 결합해 ESG 생태계 구축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기업들에 수준 높은 자문을 제공해 ESG 경영을 돕고 더 나아가 한국사회에 거대한 ESG 생태계를 조성해 글로벌한 변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