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박근혜 前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구치소 직원과 밀접접촉

PCR 검사 실시

미국변호사

14200597(4).jpg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의 혐의로 최근 중형이 확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중인 서울구치소에서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를 받는다.

 

법무부는 20일 "서울구치소에 수용중인 박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구치소 직원과 밀접 접촉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지난 18일부터 19일 사이 실시된 교정시설 내 전 직원 대상 코로나19 전수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앞서 지난 12일 유전자증폭(PCR)검사 시에는 음성 판정을 받아 보건당국이 현재 감염경로에 대해 역학조사 중이다.


이 직원은 지난 18일 박 전 대통령이 외부 의료시설로 통원치료를 할 때 호송 차량에 동승하는 등 근접 계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직원과 박 전 대통령은 당시 마스크를 착용한 사실이 확인됐으나,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박 전 대통령은 이날 PCR 검사를 받기로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진행된 PCR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박 전 대통령 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오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교정당국은 검사결과 음성인 경우에도 예방적 차원에서 외부병원에 입원토록 해 일정기간 격리할 방침이다. 박 전 대통령이 만 68세의 고령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법무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 유입 및 확산 방지와 박 전 대통령의 의료조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대법원 형사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 등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15년과 벌금 180억원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5년을 확정한 것이다. 추징금 35억원도 이날 확정됐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됐기 때문에, 그에게 선고된 총 형량은 징역 22년이 됐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