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전국 교정시설 '수용자·직원 7만여명' 코로나19 전수검사

리걸에듀

000.jpg

 

법무부(장관 추미애)가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교정시설 수용자와 교정직원 등 7만여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시행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31일부터 2주간 전국 교정시설에 대해 3단계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직원 1만5150명, 수용자 5만738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법무부는 이 기간 동안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던 서울동부구치소와 같이 고층 빌딩형 구조인 인천구치소와 수원구치소를 포함해 11개 교정시설에 대해 PCR검사를 실시했다. 그 외 42개 교정시설에서는 신속항원검사가 진행됐다.

 

또 방역당국과의 추가 협의를 통해 지난 8일부터 내달 7일까지 교도관과 방호원, 대체복무요원, 기간제 근로자 등 교정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 PCR검사를 시행중이다. 14일 기준 현재 14개 교정시설 내 직원 4690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다.

 

법무부에 따르면 이번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통해 상주교도소 직원 2명과 서울남부교도소 수용자 1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발견돼 격리 조치됐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교정시설 총 확진자는 서울동부구치소 827명, 경북북부2교도소 339명 등 총 1249명이다. 이 중 직원 15명과 수용자 325명이 격리해제됐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