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서울동부구치소 66명 추가 확진… 전국 교정시설 누적 1191명

미국변호사

167087.jpg

 

서울동부구치소 수용자 6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진되는 등 전국 교정시설 코로나19 확진자가 1191명으로 늘었다.

 

6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국 교정시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출소자를 포함한 수용자 1150명, 직원 41명 등 총 1191명을 기록했다.

 

전날인 5일 법무부는 서울동부구치소 직원 429명과 수용자 338명을 대상으로 6차 전수검사를 진행했으며 이 가운데 수용자 6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교정시설에 격리된 수용자는 총 1047명으로 서울동부구치소가 672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경북북부2교도소(청송) 341명, 광주교도소 16명, 서울남부교도소 15명, 서울구치소와 강원북부교도소(속초), 영월교도소 각 1명씩이다.

 

법무부 교정본부는 현재 전국 52개 교정기관 수용자와 교정직원 등 7만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