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정뉴스

법무법인 세종, 강영일 前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영입

리걸에듀

166420.jpg

 

법무법인 세종(대표변호사 김두식)은 강영일(사진) 전 한국철도시설공단(현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을 고문으로 영입했다고 9일 밝혔다.

 

세종 관계자는 "최근 이광범 전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부원장을 영입한데 이은 추가 영입"이라며 "도로, 육상, 항공교통은 물론 물류부분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췄고 특히 국내 철도산업의 활성화 및 해외진출을 앞장서 이끌었던 강 고문의 합류로 세종 자동차 모빌리티 전문팀 및 규제그룹의 대응 범위가 한층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고문은 제23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건설교통부에서 항공정책심의관, 육상교통국장, 도로국장 등을 역임했다. 2009년 국토해양부 교통정책실장을 맡았다. 대중교통 환승시스템, 지능형교통체계(ITS), 자동차 리콜제도 등 교통요소기술에 관한 법령 정비 및 중장기 계획수립을 추진함으로써 교통체계 선진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후 한국부동산연구원 원장, ㈜새서울철도 대표이사를 역임했고 2014년 2월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에 임명됐다. 이후 3년 9개월의 재임기간 동안 2015년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 2015년 8월 경부고속철도 대전·대구 도심 구간 개선, 2016년 12월 수서고속철도 개통을 완료했다. 2017년 10월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원주~강릉 고속철도 건설공사를 마무리했다. 

 

강 고문은 또 2016년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한국 철도기업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LRT) 1단계 사업을 수주하는데 기여했고, 인도·필리핀·중국 등 다양한 국가로부터 용역을 수주하며 한국철도산업의 해외 철도시장 진출에 기여했다. 유라시아 대륙철도 및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한 국제협력 추진과 조직 역량 강화에 힘쓰기도 했다. 

2016년 4월부터 2018년 3월까지 한국철도협회 회장을 지냈고 현재 우송대 석좌교수로 있다.

 

세종 관계자는 "세종은 모빌리티 혁명에서 촉발되는 다양한 법률적인 이슈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초 자동차 모빌리티 전문팀을 신설했다"며 "자동차 산업뿐만 아니라 IT, 데이터, 지적재산권, 인공지능, 환경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유기적으로 협업해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팀을 구성했고 앞으로도 계속 유능한 인재를 영입해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의 폭과 깊이를 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