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정뉴스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 대한변협 '명예변호사' 위촉

리걸에듀

166240.jpg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을 명예변호사로 선정하고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변협회관에서 위촉식을 가졌다. 

 

한 원장은 유신반대 시위를 이유로 1981년 제23회 사법시험 제3차 면접시험에서 불합격 처리됐다. 그러나 2007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제23회·제24회 사법시험 면접탈락 사건'이 중대한 인권침해에 해당한다고 결정해, 피해자에 대한 명예회복 조치권고에 따라 사법시험 합격이 인정됐다. 이 조치로 한 원장을 포함해 '제23회·제24회 사법시험 면접탈락 사건' 피해자였던 10명 중 9명은 변호사가 됐으나, 유일하게 한 원장은 변호사 자격을 취득하지 않고 법학자의 길을 걸었다.

 

한 원장은 서울대 법대 및 서울대 로스쿨 교수, 서울대 인권센터장을 역임하고 법무부 정책위원회 위원, 사법개혁위원회 위원, 대법원 양형위원회 위원,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 한국형사정책학회 회장,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활동하며 후학 양성 및 사회 공헌에 헌신해왔다. 현재는 제15대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으로 재직하며 국가 형사정책의 수립과 국민의 인권 보장을 위해 힘쓰고 있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변협은 대한민국에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헌신하고, 인권옹호와 사회정의 실현이라는 변호사의 사명을 실천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한 원장을 명예변호사로 위촉했다"고 설명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