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중앙지검, '윤석열 사태' 후유증 심각…1·2차장 사의설

리걸에듀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 이후 극심한 후유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김욱준 1차장 검사와 최성필 2차장 검사는 전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모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측근으로 꼽힌다.

이를 놓고 이 지검장이 윤 총장 장모와 부인의 의혹 수사를 강행하면서 내부에 불만이 누적된 데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정지 사태에 대한 간부·평검사들의 집단 반발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 지검장이 사의를 고민하고 있다는 얘기도 돌고 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실제로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들과 부부장검사, 평검사들은 이번 윤 총장 직무 배제 사태와 관련해 집단 성명을 냈지만, 이 지검장과 차장검사들은 성명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서울중앙지검 평검사들은 이 지검장 등 지휘부에 대한 비판 의견도 성명에 담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두 차장이 오는 4일에 예정된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의 징계위원으로 지명돼 사의를 표명했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측은 "1·2차장은 징계위원으로 지명된 사실이 전혀 없다. 다만 사의 부분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