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野 "文대통령, 秋 즉각 경질하고 제대로 사과해야"(종합)

윤석열 직무복귀 결정에 주호영 "지극히 당연" 환영
정진석 "秋 함정 팠다가 자신이 빠져…즉각 사퇴해야"

미국변호사
국민의힘은 1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효력을 정지시킨 법원의 결정을 환영하면서 추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법원 결정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의 윤석열 찍어내기가 법원에서 제동이 걸리고, 부당함이 인정된 것"이라며 "법과 양심에 따른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고 환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렇게 무리하게 위법적인 과정을 거친 추 장관을 즉시 경질해야 한다"며 "사태가 이 지경까지 오도록 손을 놓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 사태에 대해 제대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법무부 감찰위원회도, 법원도 정의와 상식에 손을 들어주었다"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 다시 시작돼야 하며, 무너져버린 법치 또한 다시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당내 최다선인 정진석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석열을 해임시키기 위해 함정을 팠다가, 그 함정에 추 장관이 빠져버렸다"며 "추 장관은 즉각 사퇴하십시오. 무얼 더 기다립니까"라고 쏘아붙였다.

박대출 의원은 "추풍낙문(秋風落文)"이라며 "추풍에 문 정권마저 떨어질라"라고 비꼬았고,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는 "국민 여론도, 검찰 내부도, 법원도 모두 권력의 무리한 윤석열 찍어내기에 반기를 든 것이다. '달의 몰락'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추 장관이 사면초가에 빠진 꼴로, 한 줄기 희망을 본다"면서 "추 장관은 스스로 모든 불법적 조치를 철회하고 법무부를 떠나고 문 대통령은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문 대통령을 향해 "헌정사상 초유의 법질서 유린사건이 발생했는데 적당히 호도하다간 국민이 당신까지 아웃시킬 수 있음을 분명히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