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검찰, 해덕파워웨이 前 대표 등 '옵티머스 사기' 관계자 기소

리걸에듀

762.jpg

 

검찰이 '옵티머스 펀드 사기'에 연루된 해덕파워웨이 전 대표 등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30일 박모 전 해덕파워웨이 대표와 관계사 임원 오모씨를 구속기소했다. 또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를 추가 기소하고 해덕파워웨이의 자회사 세보테크 총괄이사 강모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김 대표와 공모해 지난 5월 해덕파워웨이의 최대 주주인 화성산업에 입금된 유상증자 대금 50억원을 인출해 옵티머스 펀드 환매에 임의 사용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혐의를 받는다. 이와 별도로 두 사람은 추가 유상증자 대금 50억원을 가장납입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또 두 사람이 공모해 지난 5월 해덕파워웨이 대출금 133억원을 옵티머스 펀드 환매에 임의사용한 것으로 보고 특정범죄가중법상 횡령 혐의를 적용했다.


박 전 대표는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해덕파워웨이 지분을 페이퍼컴퍼니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이에 대한 공시를 누락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또 강씨와 공모해 지난해 8월 해덕파워웨이 자금 3억3000만원을 자신의 주주총회 의결권 매집 비용으로 임의사용하고 세보테크사 자금 30억원의 결손을 숨기려고 대표이사 자격을 무단 사용하는 등 허위 서류를 작성해 감사인에게 제출해 특정범죄가중법상 배임 등의 혐의를 받는다.


강씨는 올 2월 세보테크 자금 15억원을 환전 중개업 투자금으로 횡령하고, 오씨와 공모해 세보테크 자금 22억5000만원을 코스닥 상장사인 관계사 인수 자금 등으로 빼돌려 쓴 혐의를 받는다.


오씨는 지난해 5월 세보테크 자금 30억원을 코스닥 상장사인 셈코 인수 계약금으로 불법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옵티머스 펀드 자금의 사용처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한다는 계획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