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尹 직무배제 등 부당"… 법무부 과장들도 秋장관에 건의

미국변호사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집행 정지와 징계위 회부를 두고 추 장관을 직접 보좌하고 있는 부장검사급 법무부 과장들도 집단행동에 가세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소속 과장 10여명은 전날 저녁 긴급모임을 가진 뒤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징계 청구와 직무 정지 명령 등 일련의 조치에 반대하는 내용의 건의서한을 작성했다. 

 

이들은 이후 이날 오전 고기영 법무부 차관에게 건의서를 추 장관에 제출해 달라고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문건에는 윤 총장에 대한 징계절차 등에서 적법절차가 준수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져 있으며, 부장검사급 법무부 과장 대부분이 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법무부 검찰국 소속 검사들은 심재철 검찰국장을 찾아가 총장 직무배제를 재고해달라며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 감찰담당관실에 파견됐던 이정화 대전지검 검사는 전날 "윤 총장에 대한 혐의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으나 삭제됐다"고 주장하는 글을 내부 통신망에 올리기도 했다. 이 검사는 주말 사이 원 소속인 대전지검으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