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정뉴스

'베트남·인도네시아·미얀마에서 효과적 채권회수 위한 법률 및 실무 검토' 웨비나

법무법인 지평 개최

미국변호사

166077.jpg

법무법 지평(대표변호사 김지형)은 26일 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에서의 효과적인 채권 회수를 위한 법률 및 실무 검토'를 주제로 웨비나를 개최했다.

 

지평 관계자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3국은 우리나라 신(新)남방정책의 핵심에 있는 중요한 투자 대상 국가들로,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다양한 경제적·사업적 어려움으로 현지에서 채권 회수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해당 국가별로 채권 회수 제도에 살펴볼 수 있도록 이번 웨비나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정철(45·사법연수원 31기) 지평 해외팀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지평 베트남 호치민시티 사무소장인 정정태(46·32기) 변호사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사무소장 권용숙(46·33기) 변호사, 미얀마 양곤 사무소장 오규창 외국변호사가 각국의 채권 회수 방안에 대해 발제했다.

 

정철 변호사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현지에서 채권 회수 조치의 필요성이 늘고 있고, 해당 국가들에 대한 투자와 더불어 현지의 채권 회수 제도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지평이 현지에서 쌓은 해외 전문성을 바탕으로 준비한 이번 웨비나가 기업에게 채권 회수에 관한 유익한 정보 제공의 자리가 되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