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등법원, 특허법원

'조현준 회장 사건' 서울고법 항소심 재판부 선고 후 자가격리

전용차량 담당 직원 코로나19 확진 따라

리걸에듀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의 항소심 재판부의 전용차량 담당 직원이 코로나19 감염이 확진됐다. 이 재판부 소속 판사와 직원들은 이날 있었던 항소심 선고 후 전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5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6부(재판장 오석준 부장판사) 재판장 전용차량 담당자인 관리주사보 A씨가 이날 오후 2시께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통보를 받았다.

 

A씨는 배우자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같은 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당시에는 음성이라고 통보받았다. 

 

그러나 법원은 예방적 차원에서 형사6부 재판장인 오 부장판사 등을 자가격리 조치했고, A씨가 음성통보를 받은 뒤 25일 다시 정상출근하도록 했다. 그런데 A씨에 대한 기존 검사 결과가 번복돼 양성판정이 나온 것이다.

 

이날 오후 서울고법 형사6부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 재판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서울고법 관계자는 "재판부 구성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법대에 투명 가림막을 사용했다"며 "예방적 차원에서 당시 본법정에 참석한 기자들과 피고인 등 소송관계인에게 이러한 사실을 통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A씨가 근무한 서울고법 열람복사실은 폐쇄됐고, 해당 업무는 서울고법 종합접수실에서 대행한다. 아울러 서울고법 열람복사실, 종합접수실, 차량행정지원실 방역 소독 완료된 상태다.

 

서울고법 관계자는 "예방적 차원에서 접촉자 17명을 자택대기 조치했다"며 "추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신속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