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울중앙지검, '보이스피싱 방지 찐센터' 범죄 37건 예방

리걸에듀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이성윤)은 3일 보이스피싱 방지 콜센터를 통해 위조된 구속영장이나 가짜 검사 명함 등 검찰 관련 위조서류를 이용한 보이스피싱 범죄 37건을 예방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9월부터 주상용(45·사법연수원 29기) 인권감독관 산하에 '보이스피싱서류, 진짜인지 알려줘 콜센터(찐센터)'를 개설해 이달 2일까지 총 748건의 신고 전화를 접수했다. 

165397_1.jpg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콜센터는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검찰 관련 서류를 수사관들이 직접 확인한다. 누구나 콜센터(☏ 010-3570-8242)로 전화하거나, 진위 여부가 의심스러운 검찰 서류를 촬영해 전송하면 △진위여부 △검사실 소환 △조사여부 등을 안내 받을 수 있다.

 

검찰이 예방한 구체적인 사례로는 △가짜 검사 명함과 사건공문을 이용한 사례 △가짜 검사 명패와 압수물교부목록을 이용한 사례 △가짜 압수수색·구속영장 허가서와 조사명령서를 이용한 사례 △가짜 대검찰청 공문 및 은행연합회 공문을 이용한 사례 △가짜 고소장 및 사건공문을 이용한 사례 등이 있다. 

 

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은 피해자에게 "금융사기 범죄에 연루돼 있고 재판이 내일 열린다. 당장 조사를 받아야 하니 서울로 올라오라"며 가짜 검사 명함과 사건 공문을 보냈다. 또 다른 사례로는 검찰청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통장 개인정보가 유출돼 사건이 발생했다. 벌금 2000만 원을 내야 한다"며 가짜 검사 명패와 압수물교부목록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

 

이외에도 검사를 사칭하며 적금 계좌 해지를 요구한다거나 국가안전보안계좌로 돈을 송금하라는 등의 요구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서울중앙지검은 "검찰은 전화로 서류를 보내거나 현금을 가져오라고 요구하지 않는다"며 "검찰 관련 서류가 의심된다면 일단 전화를 끊고, '찐센터'로 연락해 서류의 진위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보이스피싱 조직원과 연락하는 과정에서 악성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된 휴대전화의 경우, '찐센터'로 연락하더라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연결될 수 있어 가족, 지인 등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165397_2.jpg

 

165397_3.jpg

 

165397_4.jpg

 

165397_5.jpg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