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이정희 교정위원 '국민훈장 동백장'… 오홍균 교정연수부장 '홍조근정훈장'

법무부, '75주년 교정의 날' 기념식

미국변호사


1.jpg

 

법무부는 28일 정부과천청사 대강당에서 '제75주년 교정의 날' 기념식을 열었다. 전국 교정기관에선 이날 오전 10시 모범수형자 698명을 가석방했다.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참석 인원을 최소화한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이영희 교정본부장, 허부경 교정위원중앙협의회장, 권민석 교정공제회장, 이용식 한국교정학회장 등 140여명이 참석했다.

 

11111.jpg

 

서울동부구치소 이정희 교정위원이 국민훈장 동백장을, 법무연수원 오홍균 교정연수부장이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 

 

또 서울남부교도소 조영옥, 청주여자교도소 김수원, 김천소년교도소 권태건 교정위원이 국민포장을 수상하는 등 수용자 교정교화와 교정행정 발전에 헌신한 총 38명이 정부 포상을 받았다.

 

165304_1.jpg

 

추 장관은 이날 "교정행정 분야에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보다 과감한 변화와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교정현장에서 어떤 반칙과 특권도 없는 공정한 법집행을 통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교정행정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권의 가치와 법치가 교정 현장에서 제대로 구현돼 국민안전을 실현하는 교정행정이 되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사명감으로 묵묵히 교정 현장을 지켜온 교정공무원과 봉사를 실천하며 수용자들의 버팀목이 되주신 교정참여인사들의 노력에 깊은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며 "교정의 소명은 마지막까지 사람에 대한 믿음을 간직하며 수용자들의 마음을 보듬는 것으로 사람을 중심에 두는 포용적 교정행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앞장서달라"고 주문했다.

 

법무부는 교정의 날을 맞아 '호송차량 랩핑 디자인 공모전', '제49회 교정작품 온라인 전시회', '국화 품평회' 등 다양한 부대 행사를 마련했다. 

 

교정의 날은 75년 전 일제로부터 교정업무를 되찾아 자주적 교정행정을 시작한 것을 기념해 지난 1946년 10월 28일을 제1주년으로 제정한 법정기념일로, 수형자 교정교화를 위해 헌신하는 교정공무원과 교정참여인사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교정의 의미를 새기는 날이다.

 

165304.jpg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