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박사방' 조주빈, 범죄수익 은닉 혐의 등 추가 기소

미국변호사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를 포함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성 착취물을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 등 2명이 범죄수익 은닉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팀장 오세영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21일 조씨와 공범 강모씨를 아동·청소년성보호법과 범죄수익은닉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범죄수익을 가상화폐로 받아 환전하는 방법으로 총 53차례에 걸쳐 약 1억800만원의 수익을 은닉한 혐의를 받는다. 공범 강씨는 이 중 약 350만원을 환전해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지난해 11월 '하드코어방'에 아동·청소년 7명, 성인 15명의 성 착취물을 유포하고, 올해 3월 '박사홍보방'에 성인 3명의 성 착취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공범 남모씨가 유인한 피해자를 협박해 전신 노출 사진을 받아 유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또 조씨의 지시로 모텔에서 피해자를 유사강간·강제추행하고 그 장면을 촬영해 유포한 또 다른 공범 정모씨에 대해 계속 수사 중이다.

 

한편 검찰은 이날 기소한 사건을 재판 중인 조씨 등의 범죄집단 사건에 병합해 달라고 법원에 신청할 예정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