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野 "무법장관의 폭주…특검만이 답" 추미애 맹폭(종합)

"노무현 탄핵·아들 무혐의…'강단'은 알아줘야" 비아냥도

미국변호사
국민의힘은 20일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와 관련,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추미애 법무장관을 향해 "정권의 비리와 범죄가 얼마나 구리길래 '무법 장관'이 이처럼 폭주할까 싶다"며 맹공을 가했다.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게이트 특위'는 성명에서 "말 안 듣는 검찰총장을 어떻게든 찍어내고, 악취가 진동하는 권력형 펀드 게이트를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라며 "특별검사 도입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천하의 사기꾼'이라던 범죄 혐의자의 옥중편지 한 통에 추 장관은 기다렸다는 듯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며 "윤 총장이 손 떼고, 추 장관이 손대는 정권 비리 수사의 결과는 정해진 것이나 다름없다"고 쏘아붙였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친문무죄, 반문유죄 결과를 정해놓고 수사를 왜곡하겠다는 의도를 노골화한 것"이라며 "장관에게 고분고분하지 않고 껄끄러운 윤 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고 찍어내기 위해 칼을 휘두른 것"이라고 했다.

하태경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추미애 장관이 또 헛발질한다"며 "추 장관이 김봉현의 편지를 갖고 윤 총장을 공격하는 모양새가 자연스럽지 않다. 윤 총장에 대한 감정적 보복, 이런 냄새가 났다"고 평했다.

곽상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각하, 시원하시겠다"며 "눈엣가시 같던 윤 총장을 식물 총장으로 무력화하고, 재인 산성 쌓아 독재를 향해 한 걸음 더 내디디셨다"고 비꼬았다.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의 강단은 알아줘야 한다"며 "노무현 탄핵도 강단 있게 밀어붙였다. 아들 휴가 비리에도 27차례 거짓말까지 해가며 무혐의로 강단 있게 정리했다"고 적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