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목 이사람

[주목 이사람] 한국청년변호사회 정재욱·조인선·홍성훈 공동대표

“청변들이 당면한 이슈 한 목소리 낼 단체 꼭 필요”

미국변호사

"청년 변호사가 한국 법조의 미래입니다."

 

22일 출범하는 한국청년변호사회 상임대표를 맡은 정재욱(34·변호사시험 4회) 변호사의 말이다. 정 변호사는 조인선(42·사법연수원 40기), 홍성훈(40·2회) 변호사와 함께 공동대표를 맡아 앞으로 2년간 한국청년변호사회를 이끈다.

 

한국청년변호사회는 출신과 기수를 넘어 청년변호사들이 당면한 이슈에 대해 '원 보이스(One-Voice)'를 낼 단체가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발족됐다. 

 

165077_1.jpg
조인선(42·사법연수원 40기) 변호사 · 홍성훈(40·2회) 변호사 · 정재욱(34·변시 4회) 변호사

 

 정 대표는 "지난 2월 '청년변호사, 협회에 바란다' 좌담회 이후 청년 변호사들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대변할 단체가 꼭 필요하다는 느껴 뜻 있는 청년 변호사들과 함께 발족을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지난 국회에서 법무사법 및 세무사법 개정안 사태를 보며 선배 변호사들과 청년 변호사들의 온도가 다르다는 점을 느꼈다"며 "변호사 수는 유례없이 늘어나는데 경쟁 심화로 다중고를 겪는 청년 변호사들을 대변하고 선후배를 이을 단체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좌담회 직후인 2월부터 창립을 준비해 올 8월 발족을 예정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정이 다소 지연되기도 했다. 그러나 220여명 준비위원들의 참여와 지원으로 창립총회를 열고 새 발걸음을 내딛게 됐다.

 

한국청년변호사회는 연차 15년 이하의 변호사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조 대표는 "우리 회는 변호사시험 9회 합격자부터 사법연수원 36기 변호사님에 이르기까지 성별, 기수, 연령을 떠나 매우 다양한 인적 구성을 이루고 있는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청년변호사회 22일 출범

15년차 이하 누구나 참여

 

한국청년변호사회는 청년 변호사 처우 개선과 권익 보호 등 당면 이슈에 먼저 대응할 계획이다.

 

정 대표는 "우선 대한변호사협회에 '청년변호사지원센터' 신설을 요청해 표준계약서를 마련하고 청년 변호사를 위한 멘토링과 가이드북 제작도 추진하겠다"며 "로스쿨과 실무수습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도록 법조인양성제도개혁 특별위원회 혹은 로스쿨 평가 특별위원회의 개설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가 변호사단체장 선거 등에도 영향력을 미칠지 주목된다. 홍 대표는 "치열한 경쟁에 내몰린 청년 변호사들을 위한 정책을 내세우는 후보라면 회가 나서지 말아야 할 이유는 없다"며 "이미 많은 변호사단체들이 직·간접적으로 선거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은 자신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려는 것이다. 우리도 향후 청년 변호사들의 의견이 변호사단체의 정책 등에 온전히 반영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한국청년변호사회를 청년 변호사들의 요청을 듣고 비전을 제시하며 법조계의 한 축이 될 단체로 키워내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청년 변호사들에게 업무기회와 연수기회를 제공해 능력을 양성함은 물론 다양한 집단과의 교류를 통해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겠다"며 "청년변호사의 목소리를 통해 법조직역 발전에 기여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관련 법조인